401 book translation project: As we begin our story

This was the first article written by my dad, Suk Yong Kwak, to appear in the Canadian edition of the Korean Weekly Journal, published in Toronto. The article was written in the mid 1970’s. Here it is translated into English, a collaborative effort with my mother, Ok Ryong Kwak.

In the seventies, the highway 401 had much less congestion and moved much faster than the average drive today. Korean immigration to Canada was on the rise after Canadian immigration reform in 1966. Census data shows over 1500 people arriving from South Korea in 1973, over 4000 in 1975. I was born in London, Ontario and we moved to Scarborough before I started school. Aside from my cousins and aunts and uncles, I did not know many Korean people or grow up speaking much Korean. I heard it being spoken at home and understood the basic language of food and family. I briefly attended Saturday Korean language class, but it is probably fair to say I spoke Korean as little as possible, my unwise choice of youthful rebellion.

What fuels my interest now is learning about these stories of struggle of my parents’ generation. It’s the sayings, metaphors that are both troublesome and most interesting to me. Google translate is a great tool, with limitations. It’s a starting point. To illustrate its utility and futility, here are two sentences.

It did a fine job of the first sentence. Paste this into Google translate:

윈저 시 를 시발점 으로 하여 、 퀘백 주의 경계 까지 뻗은 401 하이웨이 주위 에 십여개 의 도시 들이 자리 잡고 있다 .

and you get this:

With the city of Windsor as its starting point, there are dozens of cities around the 401 highway that extends to the border of Quebec.

This sentence was more interesting:

“ 앗따 태평양 건널 때 두쪽 밖에 안 갖고 왔는 디 , 지금 은 그래도 쥐새끼 들이고 멍석 같은 여편네 살만 피등 피 등 쪄 가고 …….

Google translate will give you this:

At the time we crossed the Pacific Ocean, we had only two, but now we are rats,

Sometimes whole phrases are left out and clearly there is something lost in translation here. A transliteration is something like this:

“At-tah!..When I crossed the Pacific I only had two sides, but now I have two rat offspring and the one beside me is like a straw woven mat steadily growing fatter and…”

“At-tah” is an exclamation which I left as is. Sometimes it’s quicker and easier for my mom would just tell me what it means. She explained that “two sides” was referring to his testicles, and said the next part means he has two kids and his wife is healthy. It took some teasing apart to understand what a mat has to do with his wife. There is still one word I am not sure of, but I think he is saying his wife is slowly gaining weight like a straw mat being woven row by row, layer by layer. I tried to keep the essence of the phrases in the translation below.

Slowly, slowly we walk through these pages.

page 16

As we begin our story

(1975, Toronto)

Along the highway 401 from Windsor to the Quebec border, there are dozens of cities. How many Koreans live in these cities?

There are now about 10,000 people in Toronto alone, and there is Ottawa. If you include those who live in Kingston, Hamilton, London, Niagara, Windsor, Kitchener, and other cities, the total would easily exceed 15,000. How many people are in the middle of immigration process and not included that tally? How many cars do we own? Not everyone owns a car, but some have two cars, so can we estimate 2,500 to 3,000 cars? We have about 15,000 Koreans driving 3,000 cars on the 401 and living their busy lives which seem to move at highway speed. How many houses do we own?  How much do we earn per year?  How many babies are born each week? How many people are arriving at the airport, and if you think about it, these calculations can go on endlessly.
There are some who calculate that more than half of Toronto’s citizens go to shops run by Koreans … What are the annual sales of the stores and what is the wage we earn?

page 17
It is surprising that in a short period of time, restaurants, grocery stores, Korean rice cake shop, bean sprout producer, tofu maker, butcher and even a movie theatre have been established. The development is remarkable. The short period of time refers to the years since the beginning of reformed Canadian immigration policy. Let’s consider 1967 as the beginning of immigration settlement. Korean people have been arriving from the west across the Atlantic from West Germany and Europe, from the east across the Pacific Ocean from Seoul, from the US and South America coming northbound. Some from Vietnam and even some from Alaska, each with their own colourful story of their journey to settle in Canada.
Everyone has a different story of their lives prior to obtaining the small stamp, “Landed Immigrant”, in their passport. Then there are the stories of those who came on a tourist visa or a business visaThese stories capture the essence of that time. Someday it will be a beautiful old tale like those told by our grandfathers and grandmothers … but let’s save that for later. It’s too long a story.
Over the last 7 years, I have lived in Ottawa, London and Toronto, moving more than 9 times and I have met and parted ways with many people. During those years, I heard many stories that left a strong impression on me and I will tell those here. I want to share widely the stories that may be just a small slice of life that have previously been heard by only one person. It is not a story about the past in Korea, but our story of Koreans who live today in Canada.

page 18
 I begin writing these articles with the intention to share stories so that we might learn something, or see ourselves in the experiences of others and be comforted. I want to make it clear that the stories are about real people but the names of people have been changed and the some stories may be a composite of several people’s experiences. For example:
  • There is a story of a young single woman who came here by way of West Germany who lived in a small apartment and loved her red Mustang. She started to catch earthworms before anyone had the idea and made a lot of money. She went to Alberta to find a geologist working in oil, is that woman still there?
  • “At-tah! When I crossed the Pacific, all I had were my two balls, now I have two rug rats and a woman beside me steadily growing rounder …”
  • The story of a carefree friend who swore he would die before he worked overtime and said he needed to eat 2 helpings of beef to work a shift at Ford
  • An almost 80 year old grandfather who has two children with PhD’s and still works as a gardener, explains the secret to good health.
  • If there was beer, or if the car had not broken down, he would not have left the world so early.
There is no end to the stories. Let us talk about the struggles of our lives that no one knows about.
Next week, let’s begin with the story of a young woman who I call the “kimchi girl”.

For those who read Korean, the original appears below. How did we do? And if like me, you don’t read Korean, you can see what you get when you put a paragraph into Google translate.
Please let me know if you are interested in participating in this project by providing feedback or helping with the translation of an article that interests you. (Here is the Table of Contents.) There are copies of the original book in Korean available for purchase. Slowly I will be putting pages on-line as we move through the book.


 우리 의 얘기 를 시작 하면서 

     윈저 시 를 시발점 으로 하여 、 퀘백 주의 경계 까지 뻗은 401 하이웨이 주위 에 십여개 의 도시 들이 자리 잡고 있다 . 이들 도시 에 살고 있는 한국인 들은 얼마나 될까 ? 
    통설 로 토론토 에만 지금 1 만여 명 이라니 , 거기 에 오타와 . 킹스톤 , 하 밀톤 , 런던 , 나이아가라 , 윈저 키치 니 등 기타 도 시 를 통합 한다면 통 털어 1 만오 천은 쉽게 넘을 것 같다 . 또한 이민 여권 관계 로 표면화 되지 않은 한국인 도 친 다면 과연 ? 그러면 우리들 이 가지고 있는 자동차 는 몇 대나 될까 ? 없는 택 도 있지만 2 대 가진분 도 있으니 2 천오백 내지 3 천대 는 되 리라 계산 하면 과산 일까 ? 하여튼 401 하이웨이 를 따라 주변 에 오 천여 의 한국 사람들 이 약 3 천여 대의 차 를 몰며 비집고 달리며 고속도 같은 바쁜 생활 을 하고 있다 . 우리들 이 가지고 있는 집 들은 얼마 이고 , 우리들 이 올리는 연간 수입 은 얼마나 되고 매주 몇 명 이나 새 아기 가 나고 몇분 이나 공항 에 도착 하고 있는 지 등 을 생각해 보면 끝없이 계산 이 뻗어 간다 . 토론토 시민 의 반 이상 이 한국인 이 경영 하는 상점 에 드나 든다는 계산 을 하는 분도 계시 니 … 그 상점 들이 올리는 연 간 매상고 는 그리고 우리 가 벌어 들이 는 임금 은 얼마 일까 ?

음식점 을 비롯한 식품점 , 떡집 , 콩나물 집 , 두부 집 , 고깃집 에 영화관 까지 섰 으니 짧은 기간 에 그 발전상 은 놀랄 만하다 . 짧은 기간 이란 말 은 캐나다 이민 , 즉 정상적인 이민 이 시작 되고 서부터 처서 다 . 1967 년 을 이민 정착 시초 로 어림 잡아 보 자 . 서독 을 거쳐 온 구라파 와 대서양 행 , 서울 직행 의 태평양 행 , 남미 를 통해 온 대륙 횡단 행 , 미국 에서 국경 넘은 월 북행 . 베트남 에서 직행 , 심지어 아라 스카 에서 들어온 분들 , 이곳 에 정착 하기 위해 달려온 길은 다채 롭다 .
    하나 의 도장 즉 ” 랜디 드 이미 그런트 ” 라는 조그마한 쪽지 를 여권 에 붙이기 까지 한분 한분 이 겪은 희노애락 은 더욱 다양 하리라 . 거기 에 관광비 자나 상업 비자 로 입국 후에 안착 한 분 의 이야기 등 을 겹친 다면 … 그 이야기 들은 두고 두고 들어도 실감 나는 일 이다 . 언젠가 는 그것 이 할아버지 할머 니 의 옛날 이야기 같은 아름다운 전설 이 되어 가 겠지만 … 여 기에 그 이야기 는 덮어 두자 . 너무 긴 이야기 가 되겠 기에 …
    나는 오타와 , 런던 그리고 토론토 에 전전 하는 지난 7 년여 의 유랑 기 ( ? ) 에 이사 도 9 번은 넘게 하는 동안 많은 사람들 을 만나고 헤어졌다 . 거기 에서 듣고 보고 하는 중에 특히 인상 깊은 이야기 들이 맴돈다 . 한 사람 이 듣고 본 좁은 세 계 이나마 그 이야기 를 여기 에 펴 보려 한다 .
    한국 에서 과거 가 어떠 했다는 이야기 가 아닌 , 바로 이국땅 캐나다 에서 오늘 을 살아가는 우리 한국인 들의 이야기 를 해 보자 는 것이다 . 이것이 어떻게 엮어 질지 나 자신 스스로 의 문 스러우나 그 이야기 에서 우리 가 다소 나마 배우고 동감 이

 가고 위로 될 수 있다면 하는 것이 이 글 을 시작 하는 의도 다. 한가지 밝혀 둘 것은 여기 에 나오는 인물 이나 이름 은 가 명 이지만 실재 인물 이며 그것이 한사람 의 이야기 도 되겠고 또한 복합 적인 이야기 도 되겠다
    예 를 들면 단신 서독 을 거쳐 이곳 에 와서 지금 은 조그마 한 아파트 를 갖고 있는 아가씨 의 이야기 , 그 여인 은 빨강 · 머스탱 ( 무스탕 ? ) ‘ 을 무척 좋아 했고 , 지렁이 잡기 를 누구 보 다 앞서 잡기 시작 해서 몫돈 을 모았다 가 지금 은 알버타 주 에 기름 을 찾아 간다고 간 지질학 도 그의 아가씨 는 지금 같 이 있는지 ?
    “ 앗따 태평양 건널 때 두쪽 밖에 안 갖고 왔는 디 , 지금 은 그래도 쥐새끼 들이고 멍석 같은 여편네 살만 피등 피 등 쪄 가고 …….
    무사 태평 으로 오바 타임 은 죽어도 안한다는 친구 이야기 하루 에 소고기 두근 을 먹어야 일 을 한다는 포 오드 자동차 회사 사원 의 이야기 , 여든 을 앞에 두고 두 박사 를 밑에 둔 할아버지 는 지금도 남의 집 정원 을 깎으 면서 “ 독립 ” 그것이 자신 의 건강 의 비결 이라는 되새겨 들을 만한 이야기 를 하 는 분 의 이야기
    맥주 가 있었다면 , 아니 자동차 가 고장 이 나지 않았다면 끝내 세상 을 일찍 떠나지 않았을 면학 도 의 이야기
    예 를 들자면 한이 없다 . 아무도 알아 주지 않는 고달픈 이 민 생활 , 우리들 의 이야기 를 해보자 .
    그의 첫 일화 로 “ 김치 아가씨 ” 라 이름 부치고 싶은 아가 씨 의 이야기 를 다음 회 에 시작해 보겠다 .
June Written by:

Be First to Comment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